보험뉴스

금융감독원은 국내 10개 보험사들의 해외점포가 올해 상반기에 3천850만달러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천950만달러 증가해 흑자 전환했고 보험영업 적자가 2천640만달러에서 430만달러로 줄었으며 투자영업 이익이 3천90만달러에서 3천550만달러로 늘었습니다.


보험사 해외점포는 11개국 35개 법인으로 이 가운데 미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순이익을 냈습니다.
중국(1천60만달러), 베트남(860만달러), 싱가포르(950만달러) 등 아시아 지역의 순이익이 많이 늘었고 미국은 90만달러 적자지만, 적자폭은 1천650만달러 줄었습니다.


해외점포 총자산은 6월 말 현재 49억3천400만달러로 지난해 말보다 5억9천400만달러 증가했는데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 보험영업 매출 증가로 운용 자산이 4억3천300만달러 늘어난 데 따른 것입니다.
부채는 26억9천400만달러, 자본은 22억4천만달러인데 자본은 지난해 말보다 3억5천만달러 늘었습니다.
이는 흑자로 전환하면서 중국·베트남에 진출한 생보사와 미국에 진출한 손보사의 유상증자 덕분이라고 금감원은 전했습니다.